이해도의 테마포토 '노을'
이해도의 테마포토 '노을'
  • 이해도
  • 승인 2020.09.04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작가 이해도의 스토리가 있는 서사적 회화
나이를 먹는다는 건 노을의 무게를 견뎌야 한다는 것, 외로움의 깊이에서 숨쉴 줄 알아야 한다는 것, 푸르름에 대한 시샘에서 여유를 부릴 줄 안다는 것.
아파트 숲에 불이 켜지면 풍차는 수면에 들어간다. 고즈넉한 물안개에 육신을 내맡긴 채 상념의 개여울에 사유를 담근 채 그렇게 여유는 확장의 성숙을 거듭한다.
그건 또 다른 여정이다.
균형은 불균형이다. 대칭은 비대칭이다. 세상은 모순투성이다.
그렇다. 세상에 곧은 건 없다. 철학자가 고뇌하고 사색하며 사유하는 이유는 그걸 어떻게 바로잡을 수 있는가의 문제가 아니라 왜, 어디서, 어떻게 그렇게 됐는가 때문이다.

 

Tag
#N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