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 다툼 안재현-구혜선, 치열한 공방
이혼 다툼 안재현-구혜선, 치열한 공방
  • 천세민
  • 승인 2019.09.05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연서, 김슬기에게 불똥, 두 사람 모두 구혜선 주장 부인
'다우더' 스틸.
'다우더' 스틸.

 

이혼을 다투는 구혜선과 안재현의 치열한 공방전이 장기전을 예고하는 듯하다. 구혜선은 지난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날 오전에 공개된 안재현과의 문자메시지 대화 내용 보도에 대해 포렌식 결과? 올해만 휴대전화를 세 번이나 바꾼 사람. 이혼 사유를 정확히 말하면 안재현의 외도라며 결혼 후 남편 컴퓨터에서 그가 여배우와 호텔에서 가운을 입은 채 야식을 먹고 있는 사진을 발견해 갖고 있다. 법원에 증거로 제출하겠다고 썼다.

하지만 안재현 측은 한 매체를 통해 현재 드라마를 촬영 중인 여배우와의 외도설은 절대 사실이 아니다. 최근 오연서와의 루머가 불거졌고 촬영장에서 오연서가 난감해하자 안재현이 사과했을 정도라며 일과 관련된 스태프 외에는 따로 친분을 쌓은 여자도 연락을 주고받은 여자도 없다고 구혜선의 주장을 반박했다.

또 다른 측근은 구혜선이 말한 사진은 안재현이 tvN ‘신혼일기에서 말한 전 연인의 사진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안재현은 결혼 후에 다른 여자와 호텔에 간 사실이 없고 외도한 적도 없다고 강변했다.

구혜선의 주장은 현재 안재현과 MBC 드라마 하자 있는 인간들을 촬영 중인 오연서에 이어 김슬기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오연서의 소속사는 즉각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론을 내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김슬기의 소속사 역시 두 사람 일에 연관이 없다고 거리를 뒀다.

'뷰티 인사이드' 스틸.
'뷰티 인사이드' 스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